코로나19 확산 이후 늘어난 노트북 수요 공략
삼성, 노트북 '언팩' 행사 처음 연다…28일 오후 11시 공개

삼성전자가 처음으로 노트북 PC 언팩(공개) 행사를 열고 노트북 시장 확대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14일 오전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에 초청장을 보내고 '갤럭시 언팩: 가장 강력한 갤럭시가 온다(The most powerful Galaxy is coming)' 행사를 이달 28일 오후 11시(미국 동부시간 오전 11시)에 온라인으로 연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 행사에서 어떤 제품이 공개될지 밝히지 않았으나, 업계에서는 갤럭시 북 프로·프로 360 등 노트북 신제품이 공개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갤럭시 북 프로는 기존 노트북과 비슷한 폼팩터로, 프로 360은 360도로 접을 수 있는 터치 패널과 S펜을 적용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가 PC 언팩 행사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산 이후 늘어난 노트북 수요를 공략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PC 시장에서 삼성전자 점유율은 순위권 밖이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글로벌 PC 시장 출하량은 6천99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했다.

한국IDC에 따르면 작년 국내 PC 시장은 전년 대비 15.7% 증가한 526만대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