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동성 높은 알트코인 투자로 이동"
국내 비트코인 거래량이 올해 들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비트코인 거래량이 올해 들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대표적인 가상자산(암호화폐) 비트코인의 국내 거래량이 급감했다.

13일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지난 1월 50만2402개였던 비트코인 원화시장 거래량은 지난달 29만8551개로 줄었다. 두 달 사이 40.6% 쪼그라든 것이다.

다른 암호화폐 거래소인 빗썸에서도 올해 1월 33만1272개였던 비트코인 원화시장 거래량이 지난달 19만6530개로 40.1% 감소했다.

비트코인은 지난해 가격 상승으로 거래량이 함께 늘었지만, 올해는 감소세로 전환된 것이다. 같은 기간 비트코인 원화시장 거래량은 코빗도 1만3410가에서 8435개로, 고팍스도 1만5052개에서 1만28개로 줄어드는 모습을 보였다.

거래소 업계에서는 비트코인 변동성이 줄자 거래량이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이 안정되면서 투자를 통해 높은 수익률을 기대하기 어려워지자 변동성이 높은 '알트코인'으로 옮겨갔다는 분석이다. 알트코인은 비트코인을 제외한 나머지 암호화폐를 의미한다.

한 거래소 관계자는 "1∼2월에는 24시간 변동 폭이 커서 비트코인 거래가 많았지만, 3월 들어 변동성에 영향을 줄 외부 이슈가 없으니 거래량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며 "변동성이 큰 알트코인으로 투자자가 옮겨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른 거래소 관계자도 "가격이 저렴한 알트코인의 경우 하루 사이 100% 상승을 보이기도 한다. 단기에 많은 수익을 거둘 수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