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7년 전 인수 추진했던 AI업체
마이크로소프트(MS)가 애플의 인공지능(AI) 비서 '시리(Siri)' 개발에 참여한 뉘앙스커뮤니케이션스를 160억달러(약 18조원)에 인수하기로 했다. 이는 2016년 링크드인을 270억 달러에 인수한 데 이어 두 번째로 큰 인수 계약이다.

1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부채를 포함한 MS의 뉘앙스 인수 금액은 197억달러(약 22조2000억원)에 달한다. 인수가는 주당 56달러로 전액 현금 지급된다.

뉘앙스는 1992년 설립된 AI와 음성인식기술 전문업체로, 미국 매사추세츠주 벌링턴에 본사를 두고 있다. 애플의 음성 비서 시리 기술을 개발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삼성전자도 2014년 사모펀드 회사와 함께 뉘앙스 인수를 추진한 바 있다.

뉘앙스는 지난해 4분기 3억4600만달러 매출에 700만달러 순이익을 기록했다. 하지만 작년 전체로는 매출이 4% 줄었다. MS의 이번 인수는 아마존의 '알렉사', 구글의 '구글 어시스턴트' 등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경쟁이 확대되는 가운데 진행됐다.

MS도 '코타나'라는 소비자용 음성 비서 서비스를 내놨다가, 지난해 스마트폰 앱 지원을 중단하고 기업용 소프트웨어 지원에 주력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뉘앙스는 의료용 AI 서비스도 제공한다는 점에서 MS의 인수는 의료기술 서비스 시장 진출을 확대를 염두해 둔 결정으로도 해석된다. NYT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두 회사는 의사와 환자의 구두 대화를 자동으로 글로 기록해 환자의 의료기록에 통합하는 기술 등을 준비 중이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