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이온 250개 어학원에 공급
베트남 등 동남아 공략도 추진
LG CNS가 인공지능(AI) 영어학습 서비스를 일본에 수출했다.

LG CNS는 일본 어학교육업체인 이온에 영어교육 앱 ‘AI 스피크 튜터’를 공급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온은 일본 통신사 KDDI그룹 자회사로 일본에서 250여 개 직영 어학원을 운영하고 있다. 회사는 이온과 함께 우선 이온 수강생들에게 ‘AI 스피크 튜터’를 공개할 예정이다. 다음달부터는 일반인도 ‘AI 스피크 튜터’를 앱 장터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AI 스피크 튜터는 LG CNS 국내 영어교육 앱 ‘AI튜터’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AI튜터는 국내에서 약 60만 명이 이용하고 있는 AI 기반 영어교육 앱이다. LG CNS는 기존 AI튜터 학습 콘텐츠를 일본어로 번역하는 것을 넘어서 일본 현지 문화 콘텐츠까지 추가로 제작해 프로그램에 넣었다. 생선과 관련된 일본 식문화, 온천 여행 등과 관련된 콘텐츠가 대표적이다.

AI 스피크 튜터에는 LG CNS의 독자 개발 AI 기술을 적용했다. 정해진 모범답안과 다른 표현을 말할 경우 오답 처리하는 기존 영어회화 앱과 달리, AI 스피크 튜터는 사용자의 다양한 답변을 분석해 모범답안과 유사도를 측정한다. 사용자가 답변을 주저하거나 틀린 답변을 하면 힌트를 제시하고 되묻는 등의 기능도 있다.

김창은 LG CNS 디지털마케팅&신사업담당 상무는 “이번 일본어 버전 AI튜터 출시를 시작으로 태국어, 베트남어 버전 AI튜터를 내놓을 것”이라며 “글로벌 영어교육에 한국 AI 기술이 적용될 수 있도록 해외시장 공략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