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신약 공동 연구
왼쪽부터 한용해 에이치엘비생명과학 사장과 김이랑 온코크로스 대표.

왼쪽부터 한용해 에이치엘비생명과학 사장과 김이랑 온코크로스 대표.

에이치엘비생명과학(10,000 -1.96%)은 온코크로스와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은 신규 항암제 발굴을 통한 후보물질(파이프라인)의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협력을 통해 온코크로스의 인공지능(AI) 플랫폼을 활용, 후보물질 발굴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을 줄일 것으로 기대 중이다.

온코크로스는 AI 플랫폼 'RAPTOR AI'를 가지고 있다. 암세포별 유전자 발현 패턴을 신약후보물질 및 기존 약물에 적용해 유효한 적응증을 찾아준다.

한용해 에이치엘비생명과학 바이오총괄 사장은 "최근 신약연구소 출범에 이어 AI 플랫폼 기술을 보유한 온코크로스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항암제 파이프라인을 보강할 계획"이라며 "양사의 기술적 강점을 접목해 항암물질의 조기 발굴 및 신속한 개발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은 지난달 경기도 동탄에 신약연구소를 새로이 구축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