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질 및 용도 특허
안지오랩은 '멜리사엽 분획 추출물 및 이를 포함하는 신규 약학적 조성물'에 대한 국제특허(PCT)를 출원했다고 12일 밝혔다.

멜리사엽 분획 추출물과 관련한 물질 특허 및 습성황반변성 비알콜성지방간염 비만 암 건선 자궁내막증 등 혈관신생 관련 질환 치료제서의 용도 특허에 대한 것이다.

안지오랩은 다양한 혈관신생 관련 질환의 동물모델에서 효능을 확인했다. 습성황반변성 동물 모델에서 혈관신생에 의한 병변의 크기를 억제했고, 비알콜성지방간염에서는 간 지방증과 섬유화를 억제해다. 또 섬유화와 연관된 단백질 'COL1A2' 'TGF beta' 'IL-6' 'IL-10'의 발현을 억제해 비알콜성지방간염 치료제로 사용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안지오랩은 삼성서울병원, 분당 서울대병원을 포함한 11개 병원에서 습성황반변성 환자 126명의 모집을 완료하고 현재 임상 2상을 진행 중이다. 비알콜성지방간염의 경우 60명의 피험자 모집을 완료하고 2a상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 2a임상이 진행중인 삼출성중이염 치료제에 대해서도 국내 특허를 취득했으며, 작년에 PCT 출원도 완료했다.

회사는 보유하고 있는 인간 미니항체 라이브러리를 이용해 항체치료제 개발도 본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혈관신생 억제 기반의 내장지방 감소 건강기능식품 오비엑스(레몬밤추출물혼합분말)도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기능성 원료로 인정받아 국내외에 판매 중이다.

안지오랩은 올 하반기에 기술성평가를 신청하고, 코스닥시장 상장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