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선택지 늘어나 좋아하는 분위기"
LGU+ 직원들,아이폰 쓸 수 있다…LG폰 철수에 iOS용 업무앱 개발

LG전자가 휴대폰 사업에서 철수함에 따라 계열사인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업무폰으로 LG전자 폰이 아닌 다른 제조사 스마트폰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 노사는 최근 임단협 논의에서 LG전자 외 단말기를 업무용 폰으로 사용하도록 허용하는 안을 협의 중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노조 측 요구로 LG전자 외의 스마트폰을 사용하게 해달라는 것이 의제로 올라왔다"며 "현재까지 정해진 것은 없으며 노조와 경영진이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LG전자 스마트폰을 의무로 써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회사에서 통신비 지원을 받으려면 LG전자 스마트폰을 써야 해 대부분의 직원이 LG전자 스마트폰을 쓰고 있다.

LG유플러스는 현재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용으로만 업무용 앱을 지원하고 있기 때문에 직원들이 사실상 LG전자 스마트폰을 써야 통신비를 지원받으면서 모바일 업무도 처리하는 것이 가능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10월을 목표로 iOS용 업무 시스템도 개발에 들어가 아이폰을 쓰는 직원도 모바일 업무를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이 애플에 부품을 납품하고 있는 만큼 LG유플러스 외에 다른 LG 계열사 직원들도 기존에 쓰던 LG전자 스마트폰 대신 아이폰으로 옮겨가는 분위기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를 비롯해 다른 계열사들에서는 기존에도 필수 업무 앱을 iOS용으로도 지원하고 있었으나 회사 분위기를 의식해 다수의 직원이 LG전자 스마트폰을 썼고, 아이폰을 쓰는 직원이 일부 있는 정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LG 계열사 관계자는 "그동안 아이폰을 쓰려고 개인 명의 폰과 업무폰을 따로 쓰기도 했다"며 "대놓고 얘기하지는 못하지만, 스마트폰 선택지가 늘어나 직원들이 좋아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