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치형 의장 "국민들에게 도움 됐으면"
사진=두나무

사진=두나무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 기업 두나무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복구를 위해 총 100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두나무는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의 코로나19 관련 대응 사업에 각각 30억원과 20억원을 기부했다.

성금은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재난 취약계층, 의료진, 확진자를 위한 물품 지원과 방역 및 위생관리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콘텐츠, 여행·관광 기업과 재창업 기업 등에 중점 투자하고자 조성한 'BNK-T2021 대한민국 버팀목벤처투자조합'에도 50억원을 출자한다.

송치형 두나무 의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국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며 "두나무는 앞으로도 상생을 실천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민 한경닷컴 기자 20mi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