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동남아시아에서 차량 호출 서비스 ‘타다’를 운영하는 국내 스타트업 엠블랩스가 18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9일 밝혔다.

엠블랩스는 싱가포르, 베트남, 캄보디아 등에서 승차호출서비스를 운영한다. 총 사용자는 100만여명에 달한다. 최근엔 신선식품 배달 플랫폼인 '타다 프레시', '타다 딜리버리' 등 서비스를 새로 출범했다.

엠블랩스는 자동차 부품 제조기업 센트랄 등으로부터 이번 투자를 유치했다. 엠블랩스가 조달한 총 누적 투자액은 340억원 수준이다.

엠블랩스는 "연내 동남아 타다 플랫폼에 등록된 기사들에게 전기삼륜차 'E-툭툭'을 보급하고 관련 인프라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캄보디아에서 보급을 시작해 차차 확대할 계획이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