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우리은행과 '스마트 캠퍼스' 구축 협약
네이버 모바일 인증서. 사진=네이버 홈페이지 캡처

네이버 모바일 인증서. 사진=네이버 홈페이지 캡처

앞으로 네이버 모바일 인증서로 학교 출석체크부터 등록금 납부까지 다양한 업무를 처리할 수 있게 된다.

네이버는 성남시 그린팩토리에서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 총괄과 황원철 우리은행 DT추진단장 등 양사 관계자가 대학교 스마트 캠퍼스 사업을 비롯한 디지털 혁신사업 추진을 위한 상호협약을 맺었다고 9일 밝혔다.

양사는 우선적으로 대학교 포털 서비스에 네이버 인증서 적용, 비대면 전용 금융 서비스 등이 접목된 스마트 캠퍼스 구축을 위해 협업할 계획이다. 젊은 세대를 위한 콘텐츠 개발 및 공동 마케팅, 중고등학교, 병원 등 다양한 분야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스마트 캠퍼스 구축 사업이 완료되면 해당 대학교 재학생, 교직원은 네이버 인증서를 활용한 온라인 간편인증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 학생증, 출입관리, 등록금 수납 서비스 등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네이버 엑스퍼트, 밴드 등에 신분 인증 방식으로 네이버 학생증을 활용할 전망이다. 이밖에도 네이버는 대학생이 취득한 자격증과 학사 정보를 연동해 취업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서비스 등도 제공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대학생, 교직원 전용 간편결제, 간편송금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별도 특화 금융상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 총괄은 "지난해 3월 서비스를 시작한 네이버 인증서는 이달 가입자 500만명을 돌파했고, 공공기관, 민간기업, 교육기관 등 제휴처를 다양하게 넓혀가고 있다"며 "우리은행과의 협업으로 더욱 다양한 이용자들이 온라인은 물론 오프라인, 대학교, 기관에서도 편리하게 네이버 인증서를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