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 신청…"기업 가치 30조원 가능"
'올해 IPO 최대어' 크래프톤, 상장 공식 일정 돌입(종합)

게임 '배틀그라운드'로 글로벌 게임 기업으로 평가받는 크래프톤이 기업공개(IPO)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크래프톤은 이날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 신청서를 제출했다.

상장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다.

NH투자증권·크레디트스위스·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JP모건 등은 공동 주관사로 이름을 올렸다.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가 전 세계적인 성공을 거두면서 게임 1개 만으로 단숨에 넥슨·엔씨소프트·넷마블 급의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회사다.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1조6천704억원, 영업이익 7천739억원, 당기순이익 5천563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이 지난해 넥슨(1조1천907억원)에는 못 미쳤지만, 엔씨(8천248억원)에 버금가는 수준이었고 넷마블(2천720억원)은 제쳤다.

크래프톤은 현재 장외 시가 총액 20조원을 돌파한 상태다.

증권가에서는 크래프톤을 올해 IPO 최대어로 보고 있다.

크래프톤의 상장 기업 가치는 30조원까지 갈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크래프톤은 상장 심사가 특별히 지연되지 않으면 이르면 6∼7월께, 늦어도 7∼8월께 공모에 나설 전망이다.

크래프톤은 다음 달 4일 주식 액면을 500원에서 100원으로 분할하는 등 상장 작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현재 장병규 의장 외 14명이 지분 41.24%를 보유 중이다.

지분 15.52%를 보유한 2대 주주 텐센트 등이 투자금을 어떻게 회수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올해 IPO 최대어' 크래프톤, 상장 공식 일정 돌입(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