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유방암 등 신약후보물질 3종 발표
보로노이는 자체 개발한 폐암과 유방암 등 신약후보물질 3종을 9일부터 14일(현지시간)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미국암연구학회 연례학술회의(AACR Annual Meeting 2021)에서 발표한다고 8일 밝혔다.

보로노이가 미국 오릭파마슈티컬스에 총 6억2100만 달러에 기술수출한 'EGFR 엑손20 삽입' 돌연변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ORIC-114'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한다. 비소세포폐암은 뇌 전이가 빈번하게 발생한다. ORIC-114의 뇌 투과율 연구결과를 상세히 공개한다는 설명이다.

또 폐암과 함께 뇌 전이가 많은 유방암의 'HER2' 단백질을 표적하는 치료제 연구 결과도 선보인다. 김대권 보로노이 대표는 "기존 치료제의 한계인 뇌 투과율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뇌전이 모델에서 높은 활성을 확인했다"며 "이번 발표 후에 HER2 ADC 병용을 위한 협력사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세포 주기를 조절하는 'MPS1'을 표적하는 신약후보물질 연구결과도 발표한다. 보로노이는 유방암 치료제인 화이자의 팔보시클립(CDK4·6 저해제) 내성암과 삼중음성유방암, 소세포폐암에서 약효를 확인했다.

보로노이는 지난해 오릭파마슈티컬스에 기술수출 계약, JW중외제약(30,250 0.00%)과 프로탁 공동 연구개발 계약, 올해 HK이노엔(옛 CJ헬스케어)과 'RET' 융합 돌연변이 표적 폐암치료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