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투빗-​바른손-​갈라랩, 블록체인 메타버스 서비스 '맞손'

[사진=웨이투빗 송계한 대표, 바른손 강신범 대표, 갈라랩 김현수 대표(왼쪽부터)]



블록체인 기술 기업이자 글로벌 게임 퍼블리싱 기업 웨이투빗(대표 송계한), 문화콘텐츠 전문 기업 바른손(Barunson), 그리고 글로벌게임 개발사 갈라랩(Gala Lab)이 광교 케이타워에서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메타버스(Metaverse)는 가상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세계를 의미한다. 메타버스에서는 사용자가 자신만의 아바타를 만들어 소통하고, 문화생활을 즐기면서, 아이템을 거래할 수도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웨이투빗은 메타버스 서비스 내에서 사용 가능한 블록체인 NFT 기술 개발과 기술 지원을 담당한다.

바른손은 메타버스 서비스의 배경이 되는 가상월드를 개발해 구현하고, 서비스와 관련된 인프라를 운영한다. 또한, 메타버스 내 화폐로 BORA 토큰이 사용될 수 있는 경제 시스템을 구축한다. 바른손은 이전에 가상현실 블록체인 메타버스 플랫폼 '디센트럴랜드' 내 가상월드 제작에도 참여한 바 있다.

갈라랩은 현재 글로벌 서비스 중인 MMORPG '프리프'와 '라펠즈' 게임 IP 기반으로 메타버스 내에서 사용자가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고, 서비스 운영을 책임진다. 갈라랩의 대표 게임인 '프리프'는 전 세계 16개 국가, '라펠즈'는 10개 국가를 대상으로 현재 글로벌 서비스되고 있으며, 두 게임 통합 약 1억 명의 글로벌 누적 회원을 보유 중이다.

웨이투빗 송계한 대표는 "글로벌 콘텐츠 서비스 경험이 많은 바른손, 갈라랩과 함께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을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며 "웨이투빗이 그동안 쌓아온 블록체인 기술 개발력과 글로벌 게임 퍼블리싱 노하우를 바탕으로, 파트너사들과 함께 대규모 유저가 즐길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메타버스 서비스를 올해 내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바른손 강신범 대표는 "바른손은 이미 2007년도에 '세컨드라이프'를 통해서 국내에 메타버스 서비스를 했던 적이 있어 감회가 새롭다. 뛰어난 블록체인 기술과 콘텐츠 제공업체들과 함께 현실을 뛰어넘을 수 있는 경험을 할 수 있는 놀이 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민재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