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지스팟, 디지털 통합 물류 누적 배차 수 '30만' 돌파

디지털 통합 물류 서비스 기업 로지스팟이 화물 운송차량 누적 배차 대수가 30만대를 돌파했다고 8일 발표했다.

로지스팟은 자체 디지털 화물 운송 플랫폼 및 전문 운영인력을 바탕으로 대형 화물 트럭부터 오토바이 퀵서비스까지 기업의 내륙 운송을 위한 통합운송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플랫폼을 통해 화물 운송 차량 배차를 쉽고 편리하게 요청할 수 있도록 배차 서비스를 제공한다. 화물 차량 실시간 위치 정보, 운송데이터, 정산 데이터 등 다양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업과 화물 차량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최적의 운송 방안을 컨설팅하고 있다.

로지스팟은 지난 2016년 설립 이후 화물 운송 차량의 누적 배차 대수가 30만대를 돌파했다. 이 기간 동안 미배차율 0%를 달성했다. 이는 기업 간 거래(B2B) 디지털 물류 서비스 기업 중 가장 많은 배차를 기록하는 수치이다. 로지스팟의 약 700여 기업 고객은 전화량을 최대 75%, 마감시간은 최대 90%까지 줄이면서 생산성과 업무 효율을 향상시키고 60%의 고객이 운송 최적화를 통해 물류비를 절감하고 있다.

박재용 로지스팟 대표는 “디지털 통합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다양한 데이터를 축적하고 활용하고 있다"며 "끊임없이 변화하는 물류 환경에 국내 B2B 물류 시장도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민기 기자 k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