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스튜디오 무료 개방…온라인 교육도 확대
네이버, 중소상공인에 라이브커머스 공간·장비 무료 지원

네이버가 라이브 커머스에 도전하려는 중소상공인(SME)을 위해 전용 스튜디오와 온라인 교육을 지원한다.

네이버는 서울 종로구에 있는 '쇼핑라이브 전용 스튜디오'를 개방한다고 8일 밝혔다.

스튜디오에는 총 11개의 방송 공간과 조명·모니터·짐벌 등 장비가 있다.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는 이를 무료로 쓸 수 있다.

매달 셋째 주 월요일에 신청하면 된다.

스튜디오를 이용한 커피 원두 판매업체 빈브라더스의 박예은 매니저는 "라이브 때문에 공간을 빌리거나 매장에서 촬영하는 게 어려울 때가 있는데, 전용 스튜디오에서 조명·장비에 소품까지 지원해주니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네이버, 중소상공인에 라이브커머스 공간·장비 무료 지원

네이버는 라이브 커머스가 어려운 중소상공인을 위한 온라인 교육도 다양화한다고 밝혔다.

쇼핑라이브 교육을 위한 전용 페이지를 이달 중 오픈하고, 라이브 커머스 유의사항 등 기본 필수 교육을 강화한다.

쇼핑라이브로 실제 매출 성장을 이룬 사업자가 노하우를 전수하는 멘토링 라이브도 예정돼있다.

네이버는 쇼핑라이브 판매자 중 중소상공인이 85%라고 전했다.

쇼핑라이브는 누적 시청 1억7천만회, 라이브 콘텐츠 3만5천여 개를 기록하는 중이다.

네이버 송재훈 책임리더는 "SME들이 새로운 시장 변화 속에 기회를 포착하고 비즈니스를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한다"며 "플랫폼을 통한 지원뿐 아니라 교육·코칭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