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체 기업 이원다이애그노믹스는 플랫폼 정보기술(IT) 기업 마이지놈박스와 유전체 데이터에 기반을 둔 사회관계망 플랫폼 서비스를 개발한다고 7일 밝혔다.

두 회사가 구축하려는 커뮤니티 플랫폼은 일종의 '유전적 관계망 서비스'(GNS, Genetic Network Service)다.

EDGC에 따르면 GNS는 유전체 분석을 토대로 회원과 회원 간의 쌍방향 소통, 판매자와 소비자를 이어주는 상거래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메신저 플랫폼이다.

개인의 형질, 유전적 질병, 특성, 성격 자질 등을 기초로 삼은 인간 관계망을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박영태 마이지놈박스 대표는 "공동개발을 통해 유전체 데이터 기반의 앱 스토어 서비스에서 정보 활용 사회관계망 서비스 모델로 진화시키겠다"고 밝혔다.

이민섭 EDGC 대표는 "유전체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산업 생태계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