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채 없애고 직무별 수시채용
SKT, 가상공간 채용설명회 연다

SK텔레콤이 올해부터 상·하반기 대졸 정기공채를 없앤다. 대신 직무별 수시채용을 연 3회 이상으로 늘리고 직무별 전형 평가를 운용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신입사원 채용 계획을 7일 공개했다. 올해 신입사원 정기공채는 기존 수시채용 제도인 ‘주니어탤런트’ 채용과 통합했다. 주니어탤런트는 직무경력 3년차 미만 지원자를 직무별로 수시채용하는 제도다.

그간 모든 직무에 동일하게 적용된 서류접수·필기전형·면접전형 틀을 깨기로 했다. 자기소개서 대신 직무 관련 경험이 담긴 지원서를 받고, 코딩테스트나 그룹과제 등 직무별 평가 절차를 운영한다.

허준 SK텔레콤 커리어그룹장은 “지원자의 직무 역량을 깊이 있게 검증할 수 있도록 채용 과정을 재편했다”며 “지원자를 직접 대면하지 않고도 각 지원자의 역량과 성장 가능성을 다각도로 파악하는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SK텔레콤은 올해 주니어탤런트 채용을 이달과 6월, 9월에 연다. 이달 채용은 오는 18일까지 서류를 접수한다. 이번 전형에 최종 합격한 이들은 올 하반기 현업에 배치된다. SK텔레콤은 오는 12~13일 자사 메타버스(가상공간) 서비스인 ‘점프 버추얼 밋업’을 통해 온라인 채용 설명회를 연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