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체 분석 역량 강화
GC녹십자지놈, 검사 시설 확장 및 데이터센터 구축

GC녹십자지놈은 유전체분석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유전체 검사시설 확장 및 자체 데이터센터 구축을 단행했다고 7일 밝혔다.

유전체 검사시설 확장은 향후 검사량 증가에 대비한 것이다. 업무 동선을 최적화해 검사 품질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진행됐다. 이번 확장으로 GC녹십자지놈은 유전체연구소 PCR실 자동화장비실 분석장비실 핵산추출실 검체보관실 등으로 구성된 검사 공간을 기존 125평에서 199평으로 확대했다. 연구소 사무 공간을 포함하면 총 350평으로 공간을 확장했다.

또 자동화 설비 확충을 위해 장비실을 확장해, 대량의 검사결과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자체 데이터센터를 구축했다.

기창석 대표는 "보다 양질의 검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늘어나고 있는 검사 의뢰에 대한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