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선도 목표
덴티스, 디지털 투명교정 플랫폼 서비스 정식 출시

덴티스(2,000 -0.25%)는 7일 디지털 투명교정 플랫폼 서비스 '세라핀'을 정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세라핀은 덴티스의 임상 기반 교정전문 자회사 티에네스가 개발한 디지털 투명교정 플랫폼 서비스다. 투명교정 치료를 위한 과정을 일괄적으로 진행한다. 처방전 작성부터 등록, 디자인 확인 및 승인, 장치 제작까지가 2주 내에 진행된다는 설명이다.

세라핀은 덴티스가 개발한 소프트웨어 및 덴티스의 3차원(3D) 프린터 기반 생산시스템 등이 적용돼 외주 제작에 의존하지 않는다. 이를 통한 비용 절감과 맞춤형 서비스가 강점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세라핀의 투명교정 제품 제작비용은 기존 제품에 비해 30% 감소했으며, 추가장치 제작도 무상이라는 것이다.

또 교정 치료의 난이도에 따라 맞춤형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다. 어린이 환자를 위한 1차 교정장치 서비스도 함께 출시한다. 덴티스는 투명교정 분야를 회사의 핵심사업으로 보고, 단계별 생산시스템을 확충해 지속적인 수익 구조를 확립한다는 전략이다.

심기봉 덴티스 대표는 "내년 국내 점유율 1위, 2025년 세계 점유율 2위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디지털 투명교정 서비스 개발에 지속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