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지능형교통체계 혁신기술 공모…3건 선정
횡단보도에 차량 접근 때 경고음…ITS 혁신 시범사업 선정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활용해 보행자와 접근 차량의 충돌 위험을 경고하는 횡단보도 안전 시스템이 시범 도입된다.

국토교통부는 민간이 보유한 혁신 기술과 솔루션을 일반국도 지능형교통체계(ITS·Intelligent Transport System)에 적용하는 'ITS 혁신기술 공모사업'을 진행한 결과, 총 3건을 선정해 실제 도로에 시범 적용한다고 7일 밝혔다.

ITS란 도로에 설치된 센서 등을 통해 교통정보를 수집하고, 수집된 정보를 각종 단말기로 보내 차량 흐름을 원활하게 관리하는 교통 시스템을 말한다.

이번 공모는 인공지능(AI), IoT, 빅데이터 등 다양한 기술을 ITS에 접목해 디지털 도로망 구축 사업을 고도화하고 다양한 도로교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련됐다.

공모 결과 총 57개 제안서가 접수됐으며, 2단계 평가 방식을 거쳐 3건의 사업이 선정됐다.

하나텍시스템이 제안한 'IOT 지자기 센서를 활용한 횡단보도 스마트안전시스템'은 교차로 접근 차량과 보행자에 조명과 음향 등을 통해 위험 상황 경보를 울리는 시스템이다.

SK플래닛이 제안한 노면 위험 정보 알림 솔루션은 노면 주행 음향 데이터를 AI로 분석해 운전자에게 결빙 등 노면 상태 정보를 제공한다.

또 SKT는 통신 기지국 고정밀 측위 데이터와 내비게이션 데이터를 활용해 각종 교통정보를 제공하는 ITS 혁신 서비스 개발을 제안해 시범사업에 선정됐다.

국토부는 선정된 기술을 실제 도로 현장에 적용하기 위한 시범사업을 올해 말까지 진행하고 효과를 분석할 계획이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이번 공모사업은 공공 ITS 시장에 처음 시도된 발주방식으로 ITS 기술 혁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국민 체감형 서비스와 교통안전 서비스 모델을 꾸준히 발굴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