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연내 100개 국사에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LG유플러스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100여개 통신국사에 원격으로 에너지원을 점검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연내 구축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통신국사는 대부분 무인으로 운영되며, 장애방지와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원격으로 제어된다.

LG유플러스는 기존 원격 제어 시스템에 에너지원을 모니터링하는 시스템을 새로 구축해 에너지 사용량을 관리할 계획이다.

모니터링 시스템이 도입되면 누수되는 에너지원을 관리해 국사당 약 5%의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LG유플러스는 내년부터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국사에도 이 시스템을 확대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에너지 절감을 위해 통신국사 내 외기냉방 시스템(외부의 찬 공기를 내부로 유입) 도입을 확대하고, 사용자의 네트워크 접속 요청이 적은 특정 시간에 장비의 전력 사용량을 줄이는 '에너지 세이빙모드'를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특히 올해는 경기장이나 쇼핑몰, 등산로 등에 구축된 통신 장비에 세이빙모드를 적용한다.

LG유플러스는 이 같은 전력 절감 노력을 통해 연간 4천500만kWH 상당의 전력을 아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LG유플러스는 ESG 경영을 담보하기 위해 CHO(최고인사책임자)가 총괄하는 전담 안전·보건 관리조직도 구성했다.

황현식 대표이사는 안전·보건·환경 경영 방침 전문을 통해 "안전·보건·환경 경영에 관한 사항의 개선 및 사고·오염 예방 활동을 최우선 가치로 인식하고, 주기적인 이행상태 점검을 통해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