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인공지능(AI) 플랫폼 ‘LG 씽큐’와 KT의 AI 플랫폼 ‘기가지니’를 연동하는 검증 작업을 마쳤다고 6일 발표했다.

LG전자는 개방형 혁신 전략의 일환으로 LG 씽큐 플랫폼을 기가지니와 연동해 쓸 수 있는 서비스를 사업화하기 위해 KT와 협업해왔다. 이번 검증은 그 첫 성과다. 서비스가 본격 시행되면 소비자들은 각 플랫폼을 쓰기 위해 전용 기기나 앱을 찾을 필요 없이 하나의 기기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와 KT는 이번 검증을 위해 경기 성남 판교에 있는 ‘LG 씽큐 홈’에서 LG전자의 스마트미러를 기가지니의 라디오, 지니뮤직, 뉴스 등과 같은 서비스와 연동시켰다. 양사는 스마트미러뿐 아니라 가전 등 다양한 제품에서도 AI 플랫폼이 연동되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확장할 계획이다. 양사는 지난해 AI산업 협의체인 ‘AI 원팀’에 합류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