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 게임사 웹젠에 노조 설립…"공정평가·투명분배 안 이뤄져"

'뮤', 'R2M' 등으로 알려진 중견 게임업체 웹젠에 노동조합이 생겼다.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화섬식품노조)은 웹젠 노조 '웹젠위드(WEBZENwith)'가 설립됐다고 5일 밝혔다.

노조 측은 "웹젠은 업력 20년 이상의 게임업체로 노사의 공동노력으로 당기순이익이 작년에 비해 배 이상으로 늘어나는 등 많은 성과를 이뤄냈다"며 "그러나 함께 고생하며 이뤄낸 많은 성과에 대해 공정한 평가와 투명한 분배는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노사 임직원 간 공정한 소통과 건강한 운영을 견인해 조직문화를 바꾸고 불투명한 조직 운영을 개방, 회사가 평가 기준을 공개하도록 해 노사 공동의 이익을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는 등 운영 목표를 밝혔다.

중견 게임사 웹젠에 노조 설립…"공정평가·투명분배 안 이뤄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