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인증권 분석
상상인증권(1,390 0.00%)은 5일 레고켐바이오(59,200 0.00%)에 대해 올해 기업가치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임상 등을 통해 항체약물접합체(ADC) 링커기술에 대한 안정성을 검증받아, 추가 기술수출(라이센스 아웃)과 후보물질(파이프라인)의 확장이 기대되기 때문이다.

하태기 연구원은 “올해 레고켐바이오는 추가 기술수출 계약을 성사시킬 가능성이 있고, 그동안의 기술수출 누적 효과가 주가 상승동력(모멘텀)으로 연결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레고켐바이오는 지난해 4건의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총 1조5000억원 규모다. 현재까지 누적된 기술수출 금액은 2조원이다. 하 연구원은 “올해도 자체 개발 ADC 파이프라인에 대한 추가 기술수출 계약을 기대한다”며 “‘HER2’를 포함한 3건 내외의 플랫폼 위주 기술수출 계약이 나올 수 있다”고 했다.

5~6월께 발표될 임상 중간결과도 주가에 변수가 될 수 있을 것이란 판단이다. 올 2분기 후반 중국 포순제약은 유방암 항암제 ‘LCB14’의 임상 1a상 중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레고켐바이오의 ADC 링커기술에 대한 안전성을 확인할 수 있게 된다는 설명이다. 하 연구원은 “데이터가 좋게 나오면 링커기술의 안전성을 평가받게 되고, 글로벌 임상이나 글로벌 기술수출 가능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파이프라인의 증가도 기대했다. 하 연구원은 “작년 기술수출한 ADC 후보물질 3개 중 올 4분기에 익수다 ‘CD19-pPBD’와 씨스톤 ‘ROR1-pPBD’ 등 2개 후보물질이 확정되고, 내년 1분기에는 픽시스의 ‘DLK1-MMAE’이 확정될 예정”이라며 “올해 2~3개 후보물질이 개발되면, 내년 4분기에 임상시험을 신청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연내 일본 다케다제약에서 레고켐바이오의 ADC 플랫폼 기술을 적용한 항체면역조절 약물결합체(AIC) 파이프라인을 개발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 경우 ADC 플랫폼 가치를 확인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했다.

내년 말에는 5~8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면서, ADC 링커 플랫폼 기술이 적용된 파이프라인이 본격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봤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