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오스틴 공장/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 오스틴 공장/사진제공=삼성전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삼성전자를 비롯한 반도체 및 자동차 업계 경영진들과 회동을 갖고 전 세계를 강타한 '반도체 공급난' 문제를 집중 논의할 계획이다.

1일(현지시간) 미국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12일 회의를 열고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브라이언 디즈 국가경제위원회(NEC) 사무총장 등과 반도체 칩 부족에 따른 영향, 해결 방안 등에 대해서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는 완성차업체와 반도체기업, 기타 기술기업과 의료기기 전문기업 등이 다수 참여한다. 블룸버그통신은 회의 참여 명단으로 미국에 반도체 공장을 둔 삼성전자, 제너럴 모터스(GM), 글로벌 파운드리 등을 명시했다.

매체는 이와 함께 "백악관은 현재 반도체 공급난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의회와 관련 동맹국들과도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최근 글로벌 완성차 업계를 덮친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으로 각국이 기술 자립화 노력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바이든 행정부와 미국 정부 역시 국가적 차원의 반도체 생태계 육성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바이든 정부는 자국 내 반도체 생산 확대를 위해 인센티브를 장려하고 공급망 취약성을 보완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검토 중이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2조2500억달러(약 2542조5000억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을 발표하며 이중 500억달러(약 56조4500억원)를 반도체 분야에 투입한다고 밝혔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반도체를 말발굽의 '편자의 못'으로 비유하며 그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미국 정부는 자국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 2024년까지 투자비의 40% 수준을 세액공제하고, 반도체 인프라와 R&D에 228억달러(약 25조7100억원)를 지원하겠다고도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미국 반도체 업체들도 올 들어 활발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인텔은 미국 정부의 이처럼 전폭적인 지원을 등에 업고 3년 만에 파운드리(위탁생산) 사업 재진출 의사를 밝혔고, 마이크론과 웨스턴디지털이 일본 반도체회사 키옥시아 인수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