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계열 업체는 7월부터 출시…과기부, 5G 알뜰폰 활성화하고자 중소사업자 영업·판촉비 지원
이달부터 알뜰폰에서도 자체 5G 요금제 출시…최소 월 4천950원

5G에서도 알뜰폰 사업자들이 독자적으로 요금제를 출시할 수 있게 된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이르면 이달부터 알뜰폰 사업자 10곳은 1.5GB∼30GB 5G 데이터를 제공하는 자체 요금제를 출시한다.

이들이 선보일 요금제의 가격대는 최소 월 4천950원부터 최대 월 4만4천원으로 구성된다.

이달부터 알뜰폰에서도 자체 5G 요금제 출시…최소 월 4천950원

알뜰폰 업체가 5G에서 독자적으로 요금제를 설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는 지난 1월 과기정통부가 5G를 도매제공 의무서비스로 지정하면서 알뜰폰 사업자가 5G 중저가 요금제를 설계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된 데 따른 것이다.

알뜰폰 업체 중 이동통신사 계열사는 중소 사업자 간 상생발전을 위해 오는 7월부터 요금제를 출시한다.

알뜰폰 업체의 요금제 경쟁력도 강화된다.

올해 2분기부터 알뜰폰 업체는 이동통신 3사로부터 150GB 구간 요금제 상품을 도매로 제공받는다.

알뜰폰 망 도매대가는 63% 이하로 설정돼 알뜰폰 업체는 이통사보다 30% 저렴한 요금제를 출시할 수 있게 된다.

도매대가는 알뜰폰이 이통사에 망을 빌리는 대가로 지불하는 금액이다.

이에 앞서 과기정통부는 이통3사의 110GB 이상 5G 요금제를 알뜰폰 업체에게 소매요금 대비 60∼63% 대가 수준으로 제공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알뜰폰으로 110GB 5G 요금제를 사용할 경우 이용자는 이통사 요금(6만9천원대)보다 싼 4만원대 중반에 5G 통신을 쓸 수 있게 된다.

이달부터 알뜰폰에서도 자체 5G 요금제 출시…최소 월 4천950원

중소 알뜰폰 사업자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지원도 확대된다.

과기정통부는 알뜰폰 사업자가 자체 요금제를 구성할 때 데이터 일정량을 구매하면 도매대가를 할인해주는 '데이터 선구매제' 적용 구간을 확대한다.

데이터 사용량이 적은 중소 사업자나 데이터 전용 사물인터넷(IoT) 사업자도 할인을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중소 알뜰폰 사업자에게 영업과 판촉활동비를 지원하는 내용도 담겼다.

카드사와 제휴해 알뜰폰을 살 때 할인받을 수 있는 전용 할인카드도 출시한다.

과기정통부는 알뜰폰 정보를 종합 검색할 수 있는 '알뜰폰 허브' 사이트에 5G 요금제와 전용할인카드 등의 내용을 반영할 계획이다.

김남철 과기정통부 통신경쟁정책과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번에 알뜰폰 사업자들이 출시하는 요금제는 음성·데이터·문자 서비스의 한도가 정해져 있는 종량요금제"라며 "이용자들께서는 서비스 이용 중 요금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본인의 통신 패턴에 맞게 요금제를 선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