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거래액 800만원 미만 초기 사업자 집중 지원…글로벌 진출도 도와
네이버, 중소상공인 경영 컨설팅 본격화…세무·노무 등 지원

네이버는 스마트스토어에서 물건을 파는 중소상공인(SME)을 위한 경영 컨설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네이버는 전문 상담이 필요한 중소상공인과 경험·역량을 갖춘 '네이버 엑스퍼트'(전문가)를 연결하는 '비즈 컨설팅' 프로그램을 이달부터 시작한다.

비즈 컨설팅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를 개설한 지 1년이 안 된 월 거래액 200만∼800만원 사이의 사업자가 대상이다.

네이버는 연간 2만여 명의 중소상공인을 컨설팅할 것으로 예상했다.

네이버 엑스퍼트는 세무·노무·경영지원 등 중소상공인에게 필요한 대부분 영역에 포진해 있다.

사업 초기 중소상공인을 집중 지원하는 이유에 관해 네이버는 "SME는 사업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기반을 마련할 수 있고, 엑스퍼트는 사업자와 함께 성장하며 잠재적 고객을 확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함께 글로벌 비즈니스 컨설팅 지원도 확대한다.

네이버와 KOTRA는 지난해 2개월 동안 시범적으로 800여개 수출 기업에 엑스퍼트 컨설팅을 지원했다.

컨설팅 만족도가 90% 이상으로 나타났다.

네이버와 KOTRA는 4월부터 1천여개 수출입 기업을 대상으로 번역·통관·세무·노무 등 글로벌 진출에 도움이 되는 엑스퍼트 컨설팅을 지원한다.

네이버의 비즈 컨설팅 확대는 중소상공인의 상담 수요를 기반으로 한 것이다.

네이버가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서 사업자의 75%가 세무·노무 분야에서 정기적인 컨설팅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네이버 엑스퍼트 강춘식 리더는 "비즈 컨설팅 프로그램이 시작되면 SME들은 오는 5월 종합소득세 신고부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네이버는 온라인 경영 컨설팅 시장에서 새로운 시도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