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프랑스 이어 유럽 3번째 언어…"현지 창작자와 함께 노력"
네이버웹툰, 독일 진출…"유럽 1위·세계 4위 규모 만화 시장"

네이버웹툰은 독일어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독일어는 네이버웹툰 서비스의 유럽 국가 언어로는 세 번째다.

네이버웹툰은 2019년부터 스페인어와 프랑스어 서비스를 하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글로벌 1위 웹툰 사업자로서 노하우를 바탕으로 독일의 웹툰 생태계를 넓히고 유럽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독일은 유럽에서 가장 큰 만화 시장으로 꼽히고 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2022년 만화 시장 규모가 4억1천만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는 국가다.

이는 유럽에서는 가장 큰 규모이며, 전 세계적으로 봐도 4번째로 큰 규모다.

네이버웹툰은 국내와 영어권에서 발굴한 웹툰 중 서구권에서 그간 반응이 좋았던 작품 20여개를 먼저 독일어로 출시한다.

한국 작품인 '여신강림'·'재혼황후'·'전지적 독자 시점'·'더 복서', 미국 작품 'Lore Olympus'·'Unordinary' 등이다.

네이버웹툰은 무료만 먼저 선보였던 해외 다른 지역과 달리 독일에서는 출시와 동시에 유료 기능도 내놓기로 했다.

네이버웹툰 김준구 대표는 "네이버웹툰이 글로벌 전역에 웹툰 생태계를 만들면서 한 지역의 콘텐츠를 다른 지역으로 연결하는 '크로스보더 플랫폼'으로 역할하고 있다"며 "웹툰이 독일에서도 문화 산업의 중요한 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현지 창작자들과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