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오후 서울 빗썸 강남센터 시세 전광판에 비트코인 시세가 표시되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31일 오후 서울 빗썸 강남센터 시세 전광판에 비트코인 시세가 표시되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개당 7200만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1일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45분 현재 1비트코인은 7118만2000원을 기록 중이다. 오전 1시에는 국내 거래소에서 역대 가장 높은 7200만원으로 치솟았다.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은 12일 만인 지난달 30일에 7000만원을 회복하더니 계속해서 조금씩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코인원에서도 비트코인은 이날 오전 1시에 7184만8000원까지 상승해 연이틀 자체 최고가를 새로 썼다.

같은 시각 다른 거래소인 빗썸에서 비트코인은 개당 7062만3000원에 거래됐다. 이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은 전날 7132만1000원까지 올라 기존 최고가를 경신했다.

가상화폐는 주식시장과 달리 거래소 단위로 거래가 이뤄지기 때문에, 같은 종류의 가상화폐라도 거래소별로 거래 가격이 상이하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