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입가 140억원
자기자금 활용
문정동 에이치비즈니스파크 전경. 사진 제공=클래시스

문정동 에이치비즈니스파크 전경. 사진 제공=클래시스

클래시스(14,200 -0.70%)는 서울 문정동의 에이치피즈니스파크 8층을 매입키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매입 금액은 140억원이다.

회사는 이날 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6월30일에 자기자금으로 잔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번 취득으로 클래시스의 생산시설 면적은 기존 대비 약 33% 증가한다.

클래시스는 이 건물의 15층을 1공장으로 사용하고 있다. 2018년 9월 90억원에 매입했다. 회사에 따르면 1공장의 현재 시세는 매입가 대비 약 55% 상승했다.

회사의 본사는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하며 경기도 미사에 제2공장이 있다. 이번 매입으로 클래시스의 부동산 자산 규모는 약 615억원이 됐다. 매입 이후 총 현금은 약 530억원이다.

회사 관계자는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안정적인 공간 확보와 효율적인 생산 관리를 위해 추가 매입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