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일스톤 1억1000만 달러 수령
3분기부터 유럽 41개국에 순차적 출시
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국내 개발 신약 최초 유럽 승인

SK바이오팜(87,800 -1.01%)은 뇌전증 치료제 ‘세노바메이트’가 30일(현지시간) 유럽연합집행위원회로부터 판매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국내 제약사가 독자 개발한 신약이 유럽 허가를 받은 데 이어, 미국과 유럽 시장에 진출한 사례는 세노바메이트가 최초다.

세노바메이트는 미국에서 ‘엑스코프리’(XCOPRI)라는 제품명으로 지난해 5월부터 판매되고 있다. 유럽에서는 시장의 특수성을 고려해 협력사인 안젤리니파마를 통해 상업화를 진행한다.

이번 유럽 허가로 SK바이오팜은 안젤리니파마로부터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 1억1000만 달러(약 1250억원)를 받게 된다. 전 협력사인 아벨 테라퓨틱스의 지분 매각에 따른 마일스톤 1322만 달러도 추가로 받는다. 앞서 지난 1월 아벨이 안젤리니파마에 인수되면서 SK바이오팜은 보유하고 있던 아벨 지분 전량을 안젤리니파마 측에 양도했다.

세노바메이트의 유럽 판매가 본격화되면 SK바이오팜은 매출에 따른 마일스톤도 받는다. 최대 5억8500만 달러의 수익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판매에 따른 경상기술사용료(로열티)는 별도다.

세노바메이트는 오는 3분기부터 유럽 41개국에서 발매될 예정이다. 제품명 ‘온투즈리’다. 안젤리니파마는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영국 등 주요 국가를 비롯해, 유럽 자유무역협정 체결국인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리히텐슈테인에서 순차적으로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앞서 세노바메이트는 지난해 8월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으로부터 ‘유망 혁신 치료제’로 선정됐다. 같은해 12월 유럽신경과학회 연례학술대회에서 임상 결과가 발표되며 ‘동일 계열 내 최고 신약’(Best-in-Class)으로 평가받고 있다.

조정우 SK바이오팜 사장은 “유럽 뇌전증 환자들에게 획기적인 치료제를 제공하고자 한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다”며 “중추신경계 환자들을 위해 새로운 치료 옵션을 지속적으로 개발하며 글로벌 종합 제약사로서의 소임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피에루이지 안토넬리 안젤리니파마 사장은 “온투즈리는 예기치 못한 발작 증상으로 고통 받는 뇌전증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것”이라며 “혁신적인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중추신경계 환자들을 충족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