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희 SK하이닉스 CEO가 30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파이낸셜스토리를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SK하이닉스

이석희 SK하이닉스 CEO가 30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파이낸셜스토리를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SK하이닉스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은 30일 경기 이천시 본사에서 진행된 정기 주주총회에서 "D램과 낸드 플래시 양 날개로 회사의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장은 이날 주총에 의장 자격으로 나서 2018년 키옥시아(옛 도시바) 투자와 지난해 10월 인텔 낸드 부문 인수 계약 등을 언급하며 "SK하이닉스는 낸드 모바일에, 인텔은 eSSD에 강점을 가지고 있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인텔 인수가 완료되면 D램에 이어 낸드 사업에서도 글로벌 선두권으로 도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인텔 낸드사업부 인수를 발표한 SK하이닉스는 최종 인수를 위해서 반드시 거쳐야 하는 미국 규제당국의 심사를 모두 마친 상태다.

이 대표의 이번 발언은 SK그룹 주요 관계사들이 화두로 삼고 있는 '파이낸셜 스토리'에 따른 것이다. 파이낸셜 스토리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각 계열사에 구체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추진할 방안을 주문한 데 따른 것이다. SK하이닉스는 D램과 낸드 사업 경쟁력 강화와 ESG경영에 치중해 기업가치를 높이겠다는 전략을 밝힌 바 있다.

이 사장은 "2년 전 최고경영자(CEO)로 취임하면서 목표로 제시한 '기업가치 100조'를 올 초 예상보다 빠른 시점에 달성했다"며 "경제적 가치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데도 힘을 쏟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제적,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창출할 수 있는 비즈니스의 예로는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를 들었다.

이 사장은 "대표적인 저장장치인 하드디스크(HDD)를 모두 저전력 SSD로 대체한다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현재보다 93% 줄일 수 있다"며 "SSD 기술 경쟁력을 통한 경제적 가치는 물론, 환경문제 해결에 기여해 사회적 가치를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SK하이닉스의 미래 투자방향성에 대해서도 공유했다. 이 사장은 연구개발, ESG 경영 강화, 미래성장동력 발굴 등 세 가지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연구개발과 관련해선 이 사장은 "미국, 유럽 등 여러 지역에 R&D 집중 육성을 위한 인프라를 만드는 안을 구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온·오프라인 병행 방식으로 진행된 이날 주총에선 재무제표 승인, 사내이사 선임, 사외이사 재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의 안건이 모두 원안대로 가결됐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