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형 치료재료 전문기업
사업 다각화 목표
동화약품(14,650 0.00%)은 29일 넥스트바이오메디컬에 40억원 상당의 지분 투자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넥스트바이오메디컬은 혁신형 치료재료 전문기업이다. 약물전달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혁신형 치료제 및 의료기기를 개발하고 있다.

내시경용 체내지혈제 ‘넥스파우더(Nexpowder)’와 혈관색전미립구 ‘넥스스피어(Nexsphere)’의 제품화에 성공했다.

넥스파우더는 위장관 내 출혈 시 내시경을 통해 출혈 부위에 분말 형태로 사용되는 지혈제다. 국내 4등급 의료기기 인허가 및 유럽 CE인증을 받았다. 지난해 7월에는 다국적 기업인 메드트로닉과 넥스파우더에 대한 글로벌 판권 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올해는 영국 독일 프랑스 등 유럽 전역으로 수출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차세대 제품으로 고분자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한 간암치료용 혈관색전미립구 및 황반부종치료제 등을 개발 중이다.

유준하 동화약품 대표는 “내시경 지혈제 시장의 미래 성장성을 생각해 약물전달 플랫폼 기술력을 가진 넥스트바이오메디컬에 투자했다”며 “최신 헬스케어 트렌드에 입각한 사업 다각화를 목표로 꾸준히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돈행 넥스트바이오메디컬 대표는 “향후 약물전달 플랫폼 기술의 공동 연구개발을 위해 양사가 협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동화약품은 2017년부터 바이오 벤처기업에 투자를 진행해 왔다. 뷰노(23,300 -1.48%) 제테마(33,200 -1.04%) 필로시스 비비비 리브스메드 크라우디 크립톤 등에 투자했다. 지난해 7월에는 척추 임플란트 제조기업 메디쎄이를 인수했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