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도영 IBS 원장 140억5천만원 작년보다 27억여원 증가…전체 재산총액 3위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배우자와 자녀의 재산을 포함해 119억3천100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25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2021년도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사항'에 따르면 최 장관은 건물 등 부동산 71억8천600만원, 예금 47억8천400만원, 순금메달 2천480만원 등의 재산을 보유해 중앙부처 공직자 중 재산총액 1위를 기록했다.

[재산공개] 최기영 과기장관 재산 119억3천만원…11억6천800만원 증가

최 장관은 본인과 배우자가 공동으로 소유한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 2채 중 한 채를 매각해 부동산이 지난해보다 1억4천400여만원이 줄었으나 본인과 배우자 예금이 아파트 매도금과 소득 등 저축으로 13억2천600여만원이 증가했다.

정병선 제1차관은 서울 단독주택 매도금 저축 등으로 지난해보다 7억1천300만원이 증가한 11억5천2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고, 장석영 제2차관은 지난해보다 1억600만원 많은 9억3천500만원을 신고했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11억600만원을 신고해 지난해보다 8천여만원 줄었다.

과기정통부 유관 기관장 중에서는 기초과학연구원(IBS) 노도영 원장이 지난해보다 26억9천600여만원 많은 140억5천200여만원을 신고해 전체 재산공개 대상 공직자 중 재산총액 3위를 기록했다.

노 원장은 예금 60억4천여만원과 증권 35억6천200여만원을 보유하고 있다.

비상장 주식 신고방법이 액면가에서 평가액으로 바뀌면서 증권이 26억1천800여만원 증가했다.

김창용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원장은 133억여원을 신고했고,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NIA) 원장은 지난해보다 2억6천여만원 감소한 115억800여만원을 신고했다.

최근 연구수당·성과급 수령 논란 속에 사의를 표명한 김기선 광주과학기술원(GIST) 총장은 지난해보다 4억5천800여만원 많은 72억1천900여만원을, 안성진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은 53억7천여만원을, 김미숙 한국원자력의학원장은 51억7천600여만원을 신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