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 IPTV 부문
올레tv, 12년 연속 가입자 1위…'1등 미디어 플랫폼'

KT는 2008년 국내 최초로 IPTV서비스인 ‘올레tv’를 상용화했다. 이후 다양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선보이며 12년간 대한민국 미디어 시장에서 그 누구도 시도하지 못한 혁신적인 변화를 주도해 왔다. 올레 tv는 12년 연속 가입자 1위는 물론 브랜드 파워도 명실상부 대한민국 1등 미디어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 올레tv는 글로벌 동영상 서비스(OTT)인 넷플릭스, 국내 1위 MCN 샌드박스 등 콘텐츠 사업자와의 제휴를 통해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했다. 또 음악과 아이돌 콘텐츠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MZ세대(밀레니얼+Z세대)를 겨냥한 보는 음악 서비스 ‘MU:Z’를 출시해 차별화된 서비스로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작년 8월 MU:Z를 출시한 KT는 21개 기획사와의 제휴를 통해 독점 아이돌 예능을 선보였으며, 김재환 온라인 팬미팅, CJ ENM과 공동으로 주최한 케이콘택트 시즌2 등 라이브 생중계 콘텐츠를 대폭 강화했다. 실제로 올레tv는 MU:Z 서비스를 시작으로 그간 유선 tv 시장에서 난공불락으로 여기던 MZ세대의 관심을 받으며 젊은 고객들의 인지도 개선 효과를 누렸다.

올레tv는 최근 IPTV 사업자들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키즈 TV’ 시장에서도 압도적인 경쟁력을 자랑하고 있다. 작년에는 ‘No.1 키즈 tv’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국내외 대표 영어 교육 기업과 협력해 육아 가정에 ‘미국 영어 빅3’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미국 최대 유아동 출판사인 ‘스콜라스틱(Scholastic)’, 세계 유튜브 키즈 1위 채널 ‘코코멜론’, 세계 유명 아동문학상 수상 영어 전집 ‘칼데콧’ 등과 협업해 올레tv 키즈랜드에서만 만날 수 있는 차별화된 어린이 영어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