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 최초 언론사 참여
클레이튼 공동 운영·구독자 생태계 혁신 주력
한국경제신문이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을 공동 운영하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Klaytn Governance Council)'에 합류했다고 24일 밝혔다.(사진=그라운드X)

한국경제신문이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을 공동 운영하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Klaytn Governance Council)'에 합류했다고 24일 밝혔다.(사진=그라운드X)

한국경제신문이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을 공동 운영하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Klaytn Governance Council)'에 합류했다고 24일 밝혔다.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은 클레이튼의 기술, 사업 등에 대한 주요 의사 결정과 합의 노드(Consensus Node) 운영을 담당한다. LG전자·GS홈쇼핑·셀트리온 등 국내 주요 기업과 함께 미국 1위 전자 결제 기업 월드페이, 세계 최대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등이 거버넌스 카운슬에 참여하고 있다. 참여 기업들은 플랫폼 운영과 함께 클레이튼을 활용한 서비스를 개발하거나 기존 사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시키고 있다.

한국경제신문은 한국을 대표하는 종합경제신문으로 한국경제TV(증권경제방송사), 한경닷컴(경제전문 뉴스포털) 등 10여개의 계열사를 두고 있다. 한국경제신문은 미디어그룹 차원에서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에 합류해 합의 노드 운영 및 주요 사업 방향성에 대한 의사 결정에 참여한다. 특히 클레이튼 생태계를 활용한 신문 구독자 커뮤니티 활성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김정호 한국경제신문 사장(CEO)은 "우수한 기술력과 대규모 이용자 대상의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정보기술(IT), 금융, 게임 등 다양한 산업군을 이끄는 기업들과 함께 클레이튼을 공동 운영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클레이튼이 이미 아시아 대표 플랫폼으로서의 리더십을 확보한 만큼, 글로벌 시장에서도 표준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많은 기여를 할 것"라고 밝혔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이 결합하여 클레이튼을 운영하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에 한경미디어그룹이 최초의 언론사로 합류하게 돼 의미가 크다. 상호 협업을 통해 클레이튼 플랫폼의 활용성을 더욱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산하 한경닷컴 기자 san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