툴젠은 바이오니아에 크리스퍼(CRISPR) 유전자가위 기술을 이전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이를 계기로 양사는 연구용 크리스퍼 유전자가위 전문 브랜드 '아큐툴'(AccuTool)을 공동 출시하고 국내외 크리스퍼 연구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바이오니아는 유전자가위 기술에 필요한 시약을 생산하고 판매를 담당한다.

툴젠은 매출에 따른 로열티 이익을 얻게 된다.

툴젠, 바이오니아에 유전자가위 기술이전…전문 브랜드 공동출시

툴젠의 원천기술인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는 유전자교정 기술 도구로, 세포 내 특정 유전정보를 선택적으로 교정할 수 있다.

난치병 치료제, 전염병 저항 동물 품종, 농작물 신품종 개발 등에 쓰일 수 있다.

이병화 툴젠 대표는 "아큐툴 브랜드 출시로 툴젠이 자체적으로 해오던 연구용 크리스퍼 유전자 가위 사업을 더욱 많은 고객에게 선보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