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협약 체결
왼쪽부터 전복환 에이치엘비제약 대표와 김진환 휴메딕스 대표.

왼쪽부터 전복환 에이치엘비제약 대표와 김진환 휴메딕스 대표.

에이치엘비제약(15,600 +0.32%)휴메딕스(34,500 -0.86%)는 비만·당뇨 치료용 장기지속형 주사제의 공동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에이치엘비제약이 특허를 보유한 장기지속형 주사제 생산 기술(SMEB)과 휴메딕스의 연구 및 주사제 생산 능력을 접목하게 된다. 연구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에이치엘비제약은 개발기술을 이전해 경상기술사용료(로열티)를 받는다. 휴메딕스는 장기지속형 주사제 판권에 대한 우선협상권을 확보하게 된다.

시장조사기관인 GBI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비만·당뇨병 치료제 시장은 2015년 기준 708억 달러(약 80조원) 규모에서 연평균 12.7%씩 성장해 2022년에는 1632억 달러(약 185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처방되고 있는 대부분의 비만 치료 약물은 향정신성 의약품이다. 부작용이 심해 3개월 이상 복용이 어렵고 '요요 현상'이 유발되는 단점이 지적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 혈당 제어 및 체중감소 효과가 우수한 'GLP-1 수용체' 작용제는 지속력이 떨어져 1일 투여 주사 제품으로 사용되고 있다.

에이치엘비제약휴메딕스는 이러한 GLP-1 수용체 작용제의 문제점을 극복한 장기지속형 주사제를 출시하기 위해 공동 기술 개발에 나선다.

전복환 에이치엘비제약 대표는 "공동 연구개발 성과를 시장에 조속히 내보여 당뇨·비만 치료제 시장의 게임 체인저가 되겠다"며 "다른 혁신 의약품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환 휴메딕스 대표는 "에이치엘비제약과 함께 여러 적응증에 대한 추가 제품 개발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고 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