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컴즈와 데이터 이관 합의…"조만간 아이디 찾기 등 제공"
싸이월드 "도토리 35억원어치 환불할 것…데이터 무사 확인"

토종 소셜미디어(SNS) '싸이월드'가 5월에 서비스를 재개하면 약 35억원어치 '도토리'를 이용자들에게 환불해주겠다고 19일 밝혔다.

싸이월드제트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이런 내용을 발표했다.

싸이월드제트는 스카이이엔엠·인트로메딕 등 5개 기업이 컨소시엄을 꾸려서 차린 법인으로, 전제완 싸이월드 대표로부터 운영권을 양수한 곳이다.

싸이월드제트는 전날인 18일 SK커뮤니케이션즈와 서비스 데이터 이관 등에 관한 합의서를 체결했다.

도토리는 과거 싸이월드 상에서 미니홈피 배경음악 등을 구매할 때 쓰던 가상화폐다.

싸이월드제트는 SK컴즈가 보관하던 도토리를 넘겨받아 고객에게 환불해주는 것으로 SK컴즈와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측이 데이터 이관에 합의하면서 싸이월드 복구 작업도 탄력을 받게 됐다.

싸이월드제트는 싸이월드 회원 3천200만명이 저장했던 사진 170억장, 동영상 1억5천만개, 음원 5억여개 등 180억개에 달하는 데이터베이스(DB)가 그대로 보존돼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알렸다.

싸이월드제트 측은 "SK텔레콤·SK컴즈가 싸이월드 부활을 위해 큰 결단을 해주셨다"며 "조만간 싸이월드를 통해 복구 진척 상황과 '아이디 찾기' 기능 등을 확인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