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쌓인 도토리도 환불 계획"
싸이월드 "사진 170억장 등 데이터 보존 확인…복구 순항"

싸이월드제트는 SK커뮤니케이션즈(SK컴즈)와 서비스 데이터 이관에 대한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싸이월드제트는 전날 합의서 체결로 SK텔레콤 인터넷데이터센터(IDC)에 보관돼 있는 싸이월드 서버를 열었으며, 사진 170억장, 음원 등 파일 5억1000만개, 동영상 1억5000만개 등 180억개의 데이터베이스(DB)가 그대로 보존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간 싸이월드는 SK컴즈와의 이용료 체납 등으로 1년5개월째 IDC센터에 있는 싸이월드 서버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 합의 체결로 싸이월드제트의 개발자들이 본격적으로 싸이월드 미니홈피 복구작업에 돌입할 수 있게 됐다. 싸이월드제트 관계자는 "SK텔레콤과 SK컴즈가 싸이월드 부활을 위해 큰 결단을 해줬다"고 말했다.

싸이월드제트와 SK컴즈와의 합의로 인해 조만간 홈페이지의 접속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회사 관계자는 "싸이월드 부활 보도 이후 많은 회원님들이 아이디분실 관련 문의를 해오고 있는데, 조만간 메인 페이지를 통해 복구진척상황과 '아이디찾기' 등 기능들이 시작될 것"이라고 했다.

또 10년 전부터 누적된 35억원어치의 도토리도 오는 5월 싸이월드 모바일 서비스 개시와 맞춰서 가입자들에게 환불할 계획이다.

싸이월드제트는 지난1월 상장사 인트로메딕과 스카이이엔엠 그리고 투자회사가 모여 설립된
법인이다. 이후 개발사 에프엑스기어와 함께 싸이월드 웹서비스 복구와 모바일 버전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싸이월드제트 관계자는 "이번 SK컴즈와의 합의로 인해 데이터 복구까지 시작돼 한층 더 싸이월드 부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