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저가폰 첫 글로벌 언팩
A52 출고가 58만원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갤럭시A 시리즈 신제품을 공개하며 중저가폰 시장 공략을 본격화했다. 삼성전자는 17일 온라인으로 ‘삼성 갤럭시 어썸 언팩 행사’를 열고 갤럭시A72와 갤럭시A52를 공개했다.

그동안 언팩(신제품 공개) 행사는 갤럭시S·노트 시리즈 등 프리미엄 모델을 내놓을 때만 열렸다. 보급형인 갤럭시A 시리즈를 위한 글로벌 언팩 행사는 이번이 처음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갤럭시A52와 갤럭시A72는 소비자가 기대하는 혁신과 강력한 기능을 더 많은 이들에게 제공하고자 하는 삼성전자의 의지를 보여주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가성비' 장착한 갤럭시A52·A72…중저가폰 시장 공략 나선다

갤럭시A72와 A52는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최대한 높였다. 공식 출고가격은 갤럭시A72 449유로(약 60만원), 갤럭시A52 5G(5세대 이동통신)는 429유로(약 58만원)로 정해졌다.

성능은 플래그십 모델 못지않다. 6.7인치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갤럭시A72는 A시리즈 최초로 최대 30배의 ‘스페이스줌’ 카메라 기능을 적용했다. 후면에는 6400만 화소 메인카메라 등 네 개의 카메라를 달았다. 특히 광학식손떨림방지(OIS) 기능을 담아 사진과 동영상 품질을 강화했다. OIS는 주로 고가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에만 적용됐다. IP67 등급 방수·방진 기능과 화면 내 지문 인식 센서, 90㎐ 화면 주사율 등 프리미엄 모델 못지않은 기능을 갖췄다. 갤럭시A52는 6.5인치 디스플레이와 4500mAh 배터리를 장착했다.

갤럭시A52는 LTE(4세대 이동통신)·5G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갤럭시A72는 LTE로만 나온다. 국내에는 갤럭시A52 5G만 선보일 전망이다.

김진원 기자 jin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