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그룹이 지난 60여 년간 생산한 수액제가 30억 개를 넘어섰다.

JW그룹은 수액제 국산화에 성공한 1959년 이후 누적 생산량을 집계한 결과 30억 개를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5% 포도당’ 등 기초수액과 단백질, 탄수화물, 지방 등이 함유된 영양수액, 신장투석액 등 특수수액을 모두 합친 수치다.

시기별로는 JW그룹의 수액 개발·생산 전문회사인 JW생명과학이 2006년 충남 당진 수액공장을 준공한 후 지난해까지 총 13억777만 개를 생산했다. JW중외제약은 1959년부터 당진공장이 가동하기 전인 2006년까지 모두 17억 개가 넘는 수액제를 만들었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