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원생명과학 자회사
진원생명과학은 자회사 VGXI가 미국 지니어스 테라퓨틱스와 진행성 간세포암종(HCC) 치료제의 임상 1b·2a상을 위한 임상용 의약품 추가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니어스 테라퓨틱스가 개발 중인 ‘GT-30’는 임상에서 암 항원 표적 개인 맞춤형 면역 치료 플랫폼인 ‘GT-EPIC’을 사용해 진행성 간세포암종 환자를 치료한다. 개인 맞춤형 암 치료제는 개인으로부터 유래된 암 항원을 이용한다. 이에 기존 면역항암제보다 치료효능이 우수하고 부작용이 없다는 설명이다.

VGXI는 GT-30의 임상용 등급 ‘플라스미드 DNA’를 생산할 수 있는 신속 생산 공정의 개발을 마쳤다. 이를 통해 GT-30의 초기임상단계에 임상용 의약품을 성공적으로 공급했다. 신속생산이 필요한 개인 맞춤형 치료제 생산에 적합함을 증명했다는 설명이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는 “지니어스 테라퓨틱스와의 추가 공급 계약의 체결은 본 제품 생산과 관련한 까다로운 요구사항을 충족시킬 수 있었던 VGXI의 경험과 능력의 증거”라며 “지니어스 테라퓨틱스의 다음 단계 임상이 진행돼 이를 VGXI가 지원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니란진 사르데사이 지니어스 테라퓨틱스 최고경영자(CEO)는 “정교한 개인 맞춤형 면역치료법으로 환자를 치료하는 GT-30의 개발에 VGXI와 협력을 더욱 강화하게 돼 기쁘다”며 “VGXI가 ‘GT-EPIC’에 기반한 치료법을 사용해 환자의 암 조직 분석부터 개인 맞춤형 치료제를 투여하는데 걸리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게 했고, 이는 지니어스의 주요 차별적 기술 중 하나가 됐다”고 전했다.

김예나 기자 ye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