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활용한 스마트 센서 개발 나선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미국 루이지애나 주립대(LSU)와 나노미터(10억 분의 1미터) 크기의 목질계 섬유인 나노셀룰로오스를 이용한 스마트 센서 개발을 위해 공동 연구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발표했다.

협약을 통해 양측은 전자, 헬스케어, 스마트 패키징에 적용할 수 있는 나노셀룰로오스 기반 센서 활용기술 개발에 관한 실험 프로토콜과 데이터 수집 및 해석에 관한 성과를 공유하기로 했다.

최근 환경에 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제품 원료의 지속적인 확보가 가능하고 사용 후 생분해가 가능한 친환경 첨단소재 나노셀룰로오스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산업조사 전문회사인 마켓 앤 마켓(Markets and Markets)의 예측보고서에 따르면 나노셀룰로오스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은 21.3%로 2025년에는 9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나노셀룰로오스 시장에서 센서 분야는 활용범위가 넓고 사회와 산업 전반에 크게 기여할 수 있어 잠재력이 큰 시장으로 급부상하고 있다고 과학원 측은 설명했다.

스마트폰 및 웨어러블 기기 수요 증가로 센서 시장 성장이 본격화되면서 나노셀룰로오스 시장의 동반 활성화가 예상돼 앞으로의 전망도 밝을 것으로 기대했다.

안병준 국립산림과학원 목재화학연구과장은 “협약이 목재로부터 생산된 나노셀룰로오스 기반 센서 개발을 통해 전자, 의공학, 섬유, 패키징 등 다양한 응용 분야에 폭넓은 영향력을 갖게 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