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체 미생물 분야 한우물 판 연구자
2014년 창업해 亞 최고 기술력 이뤄
"회사 성장하며 대학 도움 많이 받아
인재 양성은 업계 성장 위해 필수적"
모교 서울대에 10억 주식 기부 고광표 고바이오랩 대표 "형편 어려워도 즐겁게 공부하는 동산 되길"

“사실 회사는 성장하면서 사회적 혜택을 직·간접적으로 굉장히 많이 받아요. 저희 회사는 대학의 도움을 많이 받았기 때문에 일정 부분 기여하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코스닥 상장사인 고바이오랩 대표를 맡고 있는 고광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51·사진)는 최근 한국경제신문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지난 9일 10억원 상당의 주식을 서울대에 기부한 배경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1992년 서울대 미생물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하버드대에서 보건학 석사, 보건미생물학 박사 학위를 받은 그는 대학원 시절부터 인체 속 미생물과 유전정보를 총칭하는 ‘마이크로바이옴’ 분야를 연구해온 학자다. 이 분야 최고 전문가로 꼽히는 그는 대학에서의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2014년 마이크로바이옴을 활용해 아토피 등 난치병 치료제를 개발하는 벤처기업 고바이오랩을 창업했다. 성장성을 인정받아 고바이오랩은 지난해 11월 코스닥시장에 상장했다.

고 대표는 “회사가 상장한 지 얼마 되지 않았고, 아직은 성장하는 데 집중해야 하는 시기여서 기부를 망설이기도 했다”면서도 “의지와 능력이 있는 학생이 재정적 궁핍 때문에 학업을 중단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생각에 기부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의 바람대로 10억원의 기부금은 가정 형편이 어려운 서울대 학생들의 학업과 연구를 위해 쓰일 예정이다.

고 대표의 기부금으로 조성된 장학금은 ‘호원 장학기금’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고 대표는 “‘호원’은 가족이 제게 붙여준 일종의 호(號)”라고 설명하면서 “한자로는 ‘밝을 호(曍)’자와 ‘동산 원(園)’자인데, 대학이란 공간이 학생들에게 즐겁게 공부하고 연구할 수 있는 하나의 동산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고 대표는 왜 학생들의 학업 환경에 각별한 책임감을 느끼고 있을까. 그는 “바이오산업이 계속 성장하기 위해선 우수한 인력 양성이 필수적”이라며 “장학금을 토대로 우수한 인재가 많이 배출되면 장기적으로 회사의 발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바이오랩은 한국을 넘어 아시아에서 마이크로바이옴을 활용한 신약 개발에 가장 앞선 기업으로 평가받는다. 전 세계를 통틀어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로 임상 3상을 성공적으로 마친 업체는 미국 세레스 한 곳밖에 없는데, 고바이오랩은 지난해 아시아 기업 최초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임상 2상 승인을 받았다. 수십조 개에 이르는 인체 미생물을 잘 활용하면 아토피, 천식 등 난치병을 치료할 신약을 개발할 수 있다는 게 고 대표의 설명이다. 고 대표는 “산학협력 기술 개발을 통해 국민 건강과 더불어 인류를 위한 난치병 치료제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