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면역질환 바이오시밀러
마케팅 협력 계약 체결
삼성바이오에피스가 만든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아달로체’(성분명 아달리무맙) 판매를 유한양행이 맡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한양행과 아달로체의 국내 판매를 위한 마케팅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아달로체는 애브비가 개발한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다. 종양괴사인자 알파(TNF-α)의 체내 발현을 억제하는 기전으로 류머티즘 관절염, 강직성 척추염, 크론병 등을 치료하는 데 쓰이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17년 9월 아달로체에 대한 국내 판매를 허가받았다. 이후 애브비와의 라이선싱 합의를 통해 출시를 준비했다. 삼성이 유한양행을 아달로체 판매사로 선정한 건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었다. 삼성이 개발한 엔브렐과 레미케이드의 바이오시밀러인 ‘에톨로체’와 ‘레마로체’도 유한양행을 통해 국내 판매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계약으로 두 회사의 협력 관계가 한층 더 공고해졌다고 삼성 측은 설명했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전 세계에서 가장 널리 쓰이는 의약품의 바이오시밀러를 국내에서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환자들에게 고품질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박인혁 기자 hyu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