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 캠퍼스서 입학식하고
'아바타' 아이돌과 팬사인회
게임 속에선 대통령 선거운동
가상공간서 '진짜 세상' 구현

9년뒤 AR·VR시장 1740조원
"메타버스, 커머스로 확장할 것"
VR이 만들어낸 영화 같은 현실 '메타버스'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에서 주인공은 슬럼가에서 살고 있다. 그러나 특수 기계를 사용하면 가상현실 ‘오아시스’에 접속해 무엇이든 할 수 있다. 주인공은 가상세계에서 만난 친구들과 ‘오아시스’를 독차지하려는 거대기업의 음모에 맞선다. 2045년을 배경으로 한 영화 속 줄거리가 2021년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현실과 가상세계를 오가는 ‘메타버스(Metaverse)’가 가상·증강현실(VR·AR) 기술의 발전 속에서 자리를 잡았다.
입학식·콘서트부터 선거 유세까지
VR이 만들어낸 영화 같은 현실 '메타버스'

메타버스는 ‘초월’이라는 뜻의 메타와 ‘우주’를 의미하는 유니버스의 합성어다. 정치·경제·사회·문화의 전반적 측면에서 현실과 비현실 모두 공존할 수 있는 가상세계를 의미한다. 미국의 공상과학(SF) 작가 닐 스티븐슨이 1992년 출간한 소설 ‘스노 크래시’에서 가상의 신체 아바타를 통해서만 들어갈 수 있는 세계를 뜻하는 말로 사용했다.

공상과학 속 개념이던 메타버스는 코로나19 상황에서 빠르게 자리를 잡았다. 지난 2일 SK텔레콤은 순천향대 신입생 입학식을 메타버스 공간에서 진행했다. SK텔레콤은 순천향대 본교 대운동장을 실제와 흡사한 가상현실 지도로 구현했다. 가상의 대형 전광판으로 주요 입학식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신입생들은 순천향대에서 제공한 VR 헤드셋과 SK텔레콤의 기술을 활용해 가상현실에 접속했다. 아바타를 만들고 순천향대 메타버스 공간에 입장했다. 57개 학과 150여 개의 방에서 자신을 소개했다. 캠퍼스 투어를 비롯한 담당교수 상견례 역시 모두 메타버스에서 이뤄졌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메타버스 입학식을 계기로 다양한 분야에서 현실과 가상을 넘나드는 모임과 소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했다.

2018년 ‘또 다른 세상 속 또 다른 나’를 내세우며 등장한 네이버의 ‘제페토’는 세계 165개국에서 2억 명이 넘는 가입자를 모았다. 전체 이용자 중 80% 이상은 10대 청소년, 90% 이상이 외국인 이용자다.

작년 9월에는 인기 아이돌그룹 블랙핑크가 제페토에서 팬 사인회를 열었다. 블랙핑크 멤버들이 착용했던 명품 의상은 제페토 속 아이템으로 만들어졌다. 제페토 이용자들은 현실에서 입어보기 힘든 샤넬, 디올, 생로랑, 불가리 등의 옷을 자신의 아바타에 입혔다. 제페토 속에 만들어진 블랙핑크 하우스에 입장해 사진을 찍고 춤을 췄다. 작년 7월 공개된 후 990만 명 이상이 방문했다.

외국에서도 메타버스 열풍은 거세다. 작년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의 당선이 확정된 뒤 닌텐도 게임 ‘모여봐요 동물의 숲’ 세계 속에 바이든 선거 캠프가 마련됐다. 바이든 후보 지지자들은 VR 기기를 쓰고 접속해 선거 캠프 앞에 모여 바이든의 이름을 연창했다.

미국의 유명 아티스트 트래비스 스콧은 작년 4월 에픽게임즈가 제공하는 ‘포트나이트’ 서비스에서 콘서트를 열었다. 2770만 명의 팬이 접속했고, 트래비스 스콧은 한국 돈으로 216억원을 벌어들였다.
VR·AR 시장 2030년 1조5000억달러
메타버스를 현실로 가져온 배경에는 VR 기술의 급격한 발전이 있다. SK텔레콤이 국내에 공식 출시한 페이스북의 VR 헤드셋 ‘오큘러스 퀘스트2’는 공식 출시 3일 만에 1차 물량이 다 팔렸다. 체험을 원하는 이용자는 SK텔레콤 플래그십 스토어 T팩토리에서 다양한 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오큘러스 퀘스트2를 사용해봤다. 헤드셋을 착용하자 컨트롤러에 살짝 진동이 올라오며 접속됐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가상의 롤러코스터를 탑승하자 시야가 사방으로 넓어졌다. 롤러코스터가 끊어지고 바위가 쏟아져 내릴 때는 움찔하며 고개가 수그러지고 저절로 몸이 흔들렸다. 3차원(3D) 시네마틱 사운드는 귀를 어느 방향으로 돌려도 고막을 울렸다. 컨트롤러는 특정한 행동을 취할 때마다 진동을 주며 촉각을 자극했다.

메타버스 세계를 만들기 위해선 VR 기술과 같은 하드웨어 산업군의 유기적 결합이 필수적이다. 오큘러스 퀘스트2를 출시한 페이스북 외에 콘솔 게임기 플레이스테이션을 제조하는 소니 역시 관련 시장에 적극 뛰어들고 있다. 애플도 아이폰12에 증강현실을 위한 라이다 센서를 탑재하고 VR 헤드셋 출시를 예고하며 생태계 확장에 나서고 있다.

글로벌 컨설팅 기업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는 VR과 AR 시장이 2030년 1조5429억달러로 불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2019년 455억달러의 30배 이상이다.

이동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가상과 현실을 오가는 메타버스는 우리에게 새로운 투자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가상 공간 제작을 위한 개발 엔진 수요 증가, 가상 공간 안에서 아이템과 가상화폐, 광고, 콘텐츠를 통한 수익화가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오프라인 매장이 아주 소수이거나 없는 기업에 메타버스는 매우 매력적으로 다가온다”며 “VR 헤드셋의 보급 확대는 메타버스 영역을 커머스로까지 확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메타버스(Metaverse)

메타(초월, meta) + 유니버스(universe, 우주·세계). 정치·경제·사회·문화의 전반적 측면에서 현실과 비현실 모두 공존할 수 있는 가상 세계.

김진원 기자 jin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