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검사 업체 '그린벳' 설립
GC녹십자랩셀이 반려동물 헬스케어 사업에 진출한다.

GC녹십자랩셀은 동물 진단검사 업체인 그린벳을 설립한다고 4일 밝혔다. 그린벳은 진단에서부터 예방, 치료, 건강관리에 이르기까지 반려동물의 생애주기를 관리하는 토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그린벳은 첫 번째 사업으로 진단 검사 분야를 택했다. 박수원 전 한국임상수의학회 이사 등 수의사 출신으로 검진센터를 꾸렸다.

백신, 진단키트, 의약품, 특수 사료 분야에도 뛰어든다. 다른 업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제품 개발은 물론 유통까지 직접 맡을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GC녹십자랩셀의 핵심 역량인 진단 및 바이오 물류사업을 기반으로 하는 만큼 그린벳이 빨리 시장에 안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진단 검사 분야의 경우 내년에 시장점유율 1위에 오른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19년 기준 국내에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는 전체의 26.4%에 해당하는 591만 가구에 이른다. 국내 반려동물 관련 시장 규모는 2027년 6조원대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