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헤리티지의 '딥페이크 기술' 적용한 영상
[영상] 생전 유관순 열사 모습은…딥페이크의 좋은 예

또랑또랑한 눈매의 어린 소녀. 눈을 몇 번 깜빡이더니 이내 옅은 미소를 짓는다.

18세의 나이로 일제 앞에서 '대한독립만세'를 목 놓아 외치다 순국한 유관순 열사의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유관순 열사뿐 아니라 도시락 폭탄 의거를 앞둔 윤봉길 의사와 의연한 모습의 안중근 의사 얼굴까지. 모두 생생한 영상으로 되살아났다.
[영상] 생전 유관순 열사 모습은…딥페이크의 좋은 예

4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해당 영상들은 모두 독일 온라인 가계도 플랫폼인 마이헤리티지(MyHeritage)의 '딥페이크 기술(Deep Nostalgia)'이 적용된 결과다.

최근 마이헤리티지는 이스라엘 인공지능(AI)업체 디아이디(D-ID)의 AI 기술을 적용해 사진 속 주인공을 자연스럽게 움직이게 바꿔주는 '딥 노스텔지어'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 서비스는 기존 사진의 화질을 개선해 자연스럽게 움직이는 고품질 영상을 제공한다.
[영상] 생전 유관순 열사 모습은…딥페이크의 좋은 예

이 서비스를 사용하려면 마이헤리티지에서 회원가입을 한 후 사진을 올리면 된다. 개인이 업로드한 사진을 제3자에게 제공하지 않으며, 업로드된 사진은 자동 삭제된다. 또 가입 후 최초 5장의 사진만 무료로 사용할 수 있으며, 이후에는 유료 회원 가입을 통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영상] 생전 유관순 열사 모습은…딥페이크의 좋은 예

[영상] 생전 유관순 열사 모습은…딥페이크의 좋은 예

해외 유명 인물로는 라듐을 발견한 마리 퀴리 부인, '종의 기원' 찰스 다윈, 미국 천재 시인 에밀리 디킨슨 등이 등장해 시선을 끈다.

그간 딥 페이크는 각종 악용 사례가 발생하면서 골칫덩이로 여겨졌다. 영상에 얼굴을 합성하는 등 사이버 범죄에 악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해당 서비스는 '딥 페이크 사용의 좋은 예'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비스를 만든 마이헤리티지는 "이 결과물이 논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안다. 그럼에도 이 기술에 관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마이헤리티지는 악용을 우려해 현재 살아있는 사람의 사진은 올리지 못하도록 경고하고 있다. 또 조작 등을 우려해 영상에 목소리를 넣지 못하게 막았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