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호 디즈니 코리아 신임 대표. 사진=디즈니코리아 제공

오상호 디즈니 코리아 신임 대표. 사진=디즈니코리아 제공

월트디즈니 컴퍼니(TWDC)는 디즈니 코리아 대표에 오상호 전 디즈니 스튜디오 사업부 전무를, DTC(Direct-to-Consumer) 사업부 총괄로 김소연 전 소비재 사업부 상무를 선임한다고 26일 밝혔다.

오상호 신임 대표는 최근까지 월트디즈니 스튜디오 사업부 전무로 재직하며 국내 영화 세일즈, 배급 및 마케팅 업무를 비롯, 각종 영화 관련 업무를 총괄해왔다. 30년간 디즈니를 비롯한 글로벌 메이저 스튜디오에서 경험을 쌓은 미디어 및 콘텐츠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월트디즈니 합류 전에는 20세기 스튜디오 대표를 역임했으며, CJ엔터테인먼트, 워너브라더스, 삼성영상사업단 등에 재직한 바 있다. 오 대표는 미국 미시간 대학교(University of Michigan)에서 경제학과 일본어 전공, 선더버드 스쿨 오브 글로벌 매니지먼트(Thunderbird School of Global Management)에서 MBA 학위를 취득했다.

김소연 DTC 신임 총괄은 2007년 디즈니 채널 사업부에 합류한 이래 14년간 디즈니에 몸 담으며 미디어 사업부 및 채널 사업부 총괄과 소비재 사업부 총괄을 거쳤다. 김소연 DTC 총괄은 이화여자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졸업 후 연세대 경영전문대학원에서 MBA 학위를 취득했다. 앞으로 디즈니+를 포함한 국내 DTC비즈니스의 운영을 최적화하고, 소비자 접점 확대를 통한 전략과 성장을 주도할 계획이다.

루크 강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시아 태평양 지역 총괄 사장은 "디즈니 코리아의 새로운 리더로 선임된 오상호 대표와 김소연 DTC 사업부 총괄은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며 다양한 비즈니스 조직을 성공적으로 운영해 온 전문가"라며 "급변하는 미디어 환경 속에서 디즈니+를 포함한 국내 사업 운영을 최적화하고, 비즈니스 혁신을 이끌며 디즈니 코리아의 지속적인 발전과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